이전
다음

입력 2018-06-12 18:40:07, 수정 2018-06-12 18:53:53

'쥬라기월드2' 감독, 임의 편집 논란 직접 해명 "한국 버전 내가 승인"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영화 ‘쥬라기월드: 폴른 킹덤’이 임의 편집 논란에 휩싸였지만, 감독이 직접 해명에 나서면서 논란이 일단락됐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하 ‘쥬라기월드2’)가 국내에서 12세 관람가 등급을 받기 위해 일부 장면을 임의로 삭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상물등급위원회에 올라온 ‘쥬라기월드2’ 상영 시간은 127분 36초인데 반해 영국영화분류등급위원회(BBFC)에 등록된 러닝타임은 128분 17초로, 41초 정도 차이가 났던 것.

    이에 대해 ‘쥬라기월드2’의 배급사 측은 “감독과 제작자, 제작사의 승인을 거쳐 본사로부터 직접 받은 것”이라고 밝히며 “온오프라인상 상영 버전에 관한 사실 무근 내용과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행위를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식지 않자 ‘쥬라기월드2’의 감독 안토니오 바요나는 SNS를 통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감독은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에서 상영되고 있는 버전은 제가 승인한 공식 버전이다.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당부하며 “더는 논란이 되지 않기 위해 명확하게 전달한다”고 임의 편집은 당초부터 없었던 것임을 분명히 했다.

    giba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