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08 10:51:36, 수정 2018-07-09 13:41:47

"나 없을 때 죽어라"…日간호사, 소독액 링거로 환자 연쇄살해

요코하마 병원서 지난해 48명 사망…용의자, "20여명에 범행" 진술
  • 2년 전 일본의 한 병원에서 발생한 입원환자들의 잇따른 사망이 그 병원 간호사에 의한 살해사건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2016년 9월 도쿄 인근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의 한 병원에서는 3개월간 48명이 잇따라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경찰은 연쇄살인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8일 NHK 등에 따르면 가나가와현 경찰은 2016년 9월 18일 링거를 통해 계면활성제 성분의 소독액을 투여해 80대 입원환자 2명을 살해한 혐의로 해당 병원의 수간호사였던 구보키 아유미(久保木愛弓·31·여)씨를 7일 체포했다.

    경찰은 일단 2명의 환자를 살해한 혐의를 적용했다.

    그러나 경찰은 구보키가 "약 20명의 환자에게 링거를 통해 소독액을 투입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그가 다른 환자들도 살해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구보키는 범행 동기에 대해 "환자 상태가 갑자기 나빠지는 것을 보기 싫었고, 내가 근무할 때 죽으면 유족에게 설명하는 것이 귀찮았기 때문"이라며 "죄송한 일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링거를 통해 소독액이 투여된 80대 환자 2명은 몇시간 뒤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부검 결과 살균 효과가 강한 소독액에 포함된 계면활성제 성분이 검출됐고, 피해자들의 링거 줄에서도 같은 성분이 나왔다.

    경찰이 비슷한 시기에 숨진 다른 남녀 입원 환자 2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역시 같은 성분이 검출됐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