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3 10:50:23, 수정 2018-07-13 10:50:23

드루킹이 靑행정관으로 추천한 측근 변호사, 특검에 재소환

특검, 댓글조작 공범으로 지목
  •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의 핵심 측근 윤모(46) 변호사를 13일 다시 조사한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1시 30분 윤 변호사를 드루킹 일당이 벌인 업무방해 혐의의 공범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그가 특검에 출석하는 것은 지난 6일 이후 두 번째다.

    윤 변호사는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에서 필명 '삶의 축제'로 활동한 최고위급 회원이다. 드루킹은 그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청탁 했다가 거절당했다.

    윤 변호사가 여론조작 의혹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특검은 공식 수사개시 이틀만인 지난달 28일 그를 출국금지하고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