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2-14 16:29:08, 수정 2018-02-14 23:27:31

    [SW이슈] ‘강다니엘 논란’ 육지담은 왜 스스로 타깃이 됐나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래퍼 육지담이 SNS로 또 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란의 시작은 육지담이 14일 자신의 SNS에 보이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 픽션 일명 ‘강다니엘 빙의 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부터다. 해당 글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

      이에 강다니엘 팬들이 항의하자 육지담은 “진짜 극도로 혐오한다. 스토킹 불법 아님?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다”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씹는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설전을 벌였고 결국 해당 게시글은 삭제했다. 그러면서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한다. 심한 말 작작 해라.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둬라”고 자신이 불지핀 논란을 회피했다.

      그렇게 논란이 일단락 되는 듯 했으나 래퍼 캐스퍼가 자신의 SNS에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자신이 주최한 파티에서 만났다”며 “강다니엘이 ‘프로듀스 101’ 출연 이후 바빠졌고 지담이와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도 힘든 상황인 사이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 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하는 글을 올려 다시금 불을 붙였다.

      이와 관련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결국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히며 논란을 마무리 지었다.

      육지담은 앞서도 SNS 게재글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SNS가 개인의 공간이라고는 하지만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오픈되어 있고 더불어 육지담은 얼굴과 이름이 알려진 유명인으로, 비공개 설정을 하지 않는 이상 결코 개인의 공간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더불어 현재 국내 최고 인기 아이돌인 강다니엘을 언급하는 것은 아무리 개인적인 감상일지라도 논란이 될 거란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육지담이 원한 것이 주목인지 논란인지, 그 의도를 본인이 직접 밝히기 전에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심한 말’을 듣는 상황을 원하지 않는다면 본인이 가볍게 던지는 한 마디라도 신중해야함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kwh073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