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09 09:38:10, 수정 2018-08-09 09:45:40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한서희 "나 대신 잡아가라"

    • 한서희가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소식에 반감을 드러냈다.

       

      한서희는 9일 SNS에 “내가 워마드다”며 “워마드 잡으려면 대신 나를 잡아가라. 명예롭게 빵 한 번 더 가겠다”고 남겼다. 한서희가 경찰의 수사에 ‘부당하다’는 의견을 전한 것. 지난 달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논란 때도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일간베스트)나 기사화하라”는 글을 써놓기도 했다.

       

      앞서 부산지방경창철 사이버수사대는 8일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수상 중임을 밝혔다. 이 운영자는 지난해 2월 워마드 사이트에 남자 목욕탕 불법촬영 사진이 올라온 것과 관련해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워마드는 또 성체 훼손 추정 사진 등의 게시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번 경찰 수사와 관련해 워마드 이용자들은 편파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