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1-08 09:46:35, 수정 2018-11-08 09:46:36

    [TV핫스팟] ‘일억개의 별’ 정소민, 슬프고도 아름다운 ‘유진강의 사랑법’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 출연 중인 정소민이 그동안 쌓아온 연기 내공을 발휘하며 안방극장을 제대로 홀렸다.

       

      정소민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유진강을 맡아 단짠 로맨스를 LTE 급으로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선보였다.

       

      지난 7일 방송된 ‘일억개의 별’에서 유진강은 오빠 유진국(박성웅)과 김무영(서인국)의 문제로 대립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연애를 반대하는 오빠에게 “오빠한테 내가 평생의 짐인 거 안다”라고 말하며 “생색 좀 그만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이처럼 오빠에게 상처를 주는 장면에서는 유진강만의 전매특허인 짠내 나는 눈물 연기를 선보이며 섬세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다.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에게 깊어져 가는 유진강과 김무영. 오빠 유진국의 반대에도 점점 달콤한 로맨스를 그려가며 달달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자신을 부모처럼 키워준 오빠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지만 무영과 함께 있을 때에는 누구보다 행복한 여자였던 것. 알콩달콩한 데이트 장면부터 귀엽고 깜찍한 애교까지 한껏 드러내며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감정 표현력을 보여줬다.

      정소민은 유진강 그 자체인 것처럼 표정, 말투, 캐릭터 분위기 등 다방면에서 찰떡 연기를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의 내공으로 시청자의 몰입을 높이고 있다.

       

      짠내나는 눈물 연기부터 달콤한 로맨스 연기까지 빈틈없는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정소민이 출연 중인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로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화면 캡처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