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1-11 14:12:27, 수정 2019-01-11 14:32:14

    빙속 김보름의 고백 “노선영이 오히려 괴롭혀…오해 풀고 싶다”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에서 논란을 낳았던 김보름(26)이 대표팀에서 노선영(30)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다.

       

      김보름은 당초 평창 올림픽 여자 팀 추월 당시 마지막 주자인 노선영이 뒤처진 것을 확인하지 않고 가속을 가한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으로 많은 비난을 받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저조한 성적(8개 팀 중 7위)을 두고 노선영에게 책임을 가하는 듯한 취지의 발언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바 있다. 그러나 김보름은 사건 이후 1년여 가 지난 시점, 인터뷰를 통해 오히려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한 번도 이야기한 적이 없었지만, 오해를 풀고 싶었다”며 “2010년 겨울 선수촌 합류 이후 지난해까지 (노선영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왔다”라고 폭로했다.

      여자 빙속 대표팀 김보름. OSEN

      구체적인 피해 사실도 공개했다. 김보름은 “예를 들면 훈련 도중 ”오늘은 30초 랩타임으로 레이스에 나서라“는 지시를 받아 30초로 맞춰 탔지만, 오히려 고함과 욕설로 ‘천천히 해라’는 말을 들었다. 훈련을 늘 방해했고, 쉬는 시간 라커룸이나 개인 숙소에서도 폭언이 이어졌다”라고 고백했다.

       

      노선영의 행동은 일반적인 견제 수준을 넘어서 경기력에 직접 영향을 미칠 정도였다는 것이 김보름의 주장이다. “괴롭힘으로 인해 기량이 더 좋아질 수가 없었다”라고 그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왕따 주행’에 대해서도 해명에 나섰다. 당시 노선영은 마지막 두 바퀴를 남겨두고 마지막 주자로 자신이 나서는 전략은 "내가 직접 의도하지 않았고 경기 워밍업 중 처음 들었다"란 주장을 펼친 바 있다. 김보름은 해당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김보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마지막 두 바퀴를 남기고 마지막 주자로 오는 방법의 전략은 실제로 올림픽 때와 같은 경기장에서 열렸던 2017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사용했던 전략이다. 삿포로아시안게임에서도 같은 전략으로 은메달까지 획득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문화체육부 감사에서도 ‘왕따 주행’에 대해 성실하게 설명했고 선수촌 내 괴롭힘도 진술했다”라고 덧붙였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