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2 12:34:33, 수정 2019-06-12 13:17:59

    [SW이슈]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에 YG 개입설까지 “할인은 안 돼?”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또 마약 의혹, 또 YG엔터테인먼트다. 이번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B.I)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오전 디스패치가 비아이의 과거 마약 범죄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 2016년 8월 비아이의 카카오톡을 통해 마약 대리 구매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은 그를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 보도를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디스패치가 입수한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에 따르면 2016년 4월 비아이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마약’에 대해 이야기했다. 비아이는 ‘그거’라고 지칭한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를 평생 하고 싶다고 했다. A씨가 LSD에 대해 설명하며 만류하지만 비아이는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 거다. 대량 구매는 할인 안 되냐”고 물어보며 “평생 할거다. 매일 하고 싶다. L(SD)를 하면 환각이 보이고 다 되냐”고 끊임없이 관심을 보였다. 

       

      이들의 대화가 이뤄진 약 4개월 후 A씨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긴급 체포됐다. 압수된 휴대폰에는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 담겨있었고, 조사 결과 그해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LSD 10장을 전달했다는 진술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렇듯 정황 증거가 분명했지만, 경찰은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피의자 신문조서에 따르면 경찰은 ‘YG 김한빈’이라는 비아이의 실명도 인지하고 있었다. 이는 수사 중이던 마약 딜러 C씨를 통해서도 확인된 사항. 그러나 경찰 측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기 때문에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A씨의 한 마디로 비아이를 향한 두 차례 조사 내용은 무시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3차 피의자 신문에 앞서 YG엔터테인먼트와 A씨가 접촉했다. YG는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줬고,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 증거 인멸의 정황도 있다. 비아이는 A씨와의 대화에서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거임”이라고 투약 사실은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나 ‘위험함’을 인지하고 대화 내용 삭제를 종용했다.

       

      이같은 보도에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에 여기저기 불똥이 튀고 있다. 먼저 최근 새 앨범으로 컴백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이하이다. 비아이가 피처링한 타이틀곡 ‘누구없소’로 음원차트를 올킬하며 활약 중인 이하이의 활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겠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달 3일 첫방송한 JTBC ‘그랜드 부다개스트’, 15일 방송 예정인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등 비아이가 출연하는 방송들도 난감한 처지에 놓였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비아이 SNS 캡쳐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