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TV핫스팟] ‘더 게임’ 예언가 옥택연·형사 이연희, 강렬한 첫 만남

입력 : 2020-01-23 10:06:12 수정 : 2020-01-23 11:12:2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충격 전개와 완성도로 출발을 알렸다.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가 지난 22일 뜨거운 관심 속에 드디어 첫 포문을 열었다. 

 

‘더 게임’은 본 방송을 시작하기 전부터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의 자리를 오랜 시간 지키며 기대작다운 진가를 제대로 발휘해 범상치 않은 장르 드라마가 탄생했음을 입증했다.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전개와 더불어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을 비롯해 정동환, 박원상, 장소연, 예수정 등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극의 몰입을 배가시키는 감각적인 영상미와 음악 등 높은 완성도로 안방극장을 한 방에 사로았다. 무엇보다 상대방의 눈을 보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옥택연의 특별한 능력이 어떤 결과를 불러일으키는지, 그리고 유일하게 죽음이 보이지 않는 강력반 형사 이연희와의 첫 만남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롭고 신선한 장르 드라마의 서막을 장식했다.

이날 온통 블랙인 배경에 혼란에 휩싸인 채 눈물을 흘리고 있는 태평(옥택연)과 화상 입은 얼굴로 그를 향해 분노의 시선을 던지는 도경(임주환)의 “니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을 잃어봐, 그럼 너도 알게 될 거야”라는 대사로 강렬한 오프닝 시퀀스를 완성했다. 이는 20년 전부터 쭉 같은 꿈을 꾸는 태평의 악몽이었고, “마치 인생에서 소중한 사람을 만들지 말라는 경고처럼”이라는 그의 나레이션이 이어져 예언가 태평에게 닥칠 심상치 않은 앞날을 예고했다. 

 

이후 태평에게는 마지막 남은 아들의 죽음을 봐달라는 정여사(예수정)가 찾아왔다. 아들이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을 설명하는 그에게 정여사는 어떻게 그 예견을 믿을 수 있냐고 물었고, 태평은 이 얘길 전해들은 당신의 아들이 자신을 납치할거라 말하면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리고 곧 납치당한 태평의 장면이 이어졌다. 그의 예언대로 정여사의 아들이 그를 납치한 것. 일명 ‘칼잡이 오성민’이라 불리는 오성파의 두목(양현민)은 자신을 죽이러 오는 사람이 누구인지, 죽음 직전의 순간이 언제인지 답하라고 몰아세우는 순간 명동파가 들이닥쳤다. “지금부터요. 피해요. 그쪽은 총이니까”라는 태평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총성이 울려 퍼지면서 긴박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그렇게 오성파와 명동파의 한바탕 난투극은 시작됐고, 이 장면에서의 거친 액션과 세련된 영상미는 마치 한 편의 느와르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게 할 정도로 압권이었다. 결국 오성민은 태평의 예언대로 심장마비로 인한 죽음을 맞이했고, 미리 준비한 방탄조끼 덕에 현장의 유일한 생존자가 된 그는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칼잡이 오성민’의 사망 소식은 중앙서 강력 1팀에게도 곧바로 전해졌다. 생존자가 있다는 소식에 팀원들과 함께 병원으로 향한 서준영(이연희)는 간발의 차로 퇴원하는 태평을 놓치게 되자 출구를 봉쇄했고, 자신의 경고를 무시한 채 떠나려고 했던 태평의 무리를 향해 총구를 겨눴고, 이는 두 사람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었다.

 

자신을 향해 총구를 겨눈 준영과 눈이 마주쳤음에도 불구하고 태평은 그녀의 죽음이 보이지 않았다. 처음으로 유일하게 죽음이 보이지 않는 상대를 만나게 된 것. 그리고 미리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태평에게 의구심을 품은 준영은 아들의 시신을 확인하러 온 정여사를 통해 그가 죽음을 미리 보는 예언가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는 두 사람 인연의 본격적인 시작을 암시했다.

 

한편, 태평은 우연히 쇼윈도를 통해 마주친 여학생의 죽음을 보게 됐다. 그 학생의 죽음의 순간엔 준영이 있었고, 이는 태평과 준영, 두 사람의 운명적인 인연을 예고했다. 그리고 이어진 장면에서는 관 속에 갇힌 학생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 동시에 오늘(23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될 3, 4회를 향한 기대감을 한층 더 높였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아이유,'하트 받으세요'
  • 아이유,'하트 받으세요'
  • 블랙핑크 리사,'하트 받으세요'
  • 매력 넘치는 배우 박신혜
  • 손인사하는 블랙핑크 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