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슈스타] 이무생, 김희애에게 “‘현실에서라도 안아주세요’라고 용기내”

입력 : 2020-05-20 14:13:30 수정 : 2020-05-20 18:28:5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이무생과 김희애가 현실 속에서 포옹으로 마무리했다.

 

이무생은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다. 이무생은 신경정신과 전문의 김윤기 역을 맡아 지선우(김희애)를 향한 애틋한 순애보를 펼쳤다.

 

이무생은 “아직 얼떨떨하다. 더 찍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여러 인터뷰를 하면서 정리가 되는 것 같다”며 “‘부부의 세계’가 색깔이 다양하고 강하다. 하지만 찍으면서 정작 현장 분위기도 좋았고 스태프분들이 너무나 편안하게 잘 해주셔서 배우 입장에서는 즐겁게 촬영했다. 모난 사람 없이 축복받으면서 작업을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무생이 연기한 정신과 의사 김윤기는 합격점을 받았다. 지선우를 향한 따뜻한 미소 그리고 지선우를 괴롭히는 이태오(박해준)을 향한 카리스마까지. 2년을 짝사랑하며 지선우를 아끼는 그의 배려에 시청자들은 박수를 보냈다. 이무생은 “극 중 김윤기는 이혼 경력이 있다. 그래서 (지선우에 대한) 충분한 공감대가 있었던 상태에서 선뜻 다가가기 힘들었을 것 같다”며 “나였으면 도전해봤겠지만, 그게 아닌 이성적 김윤기가 더 멋있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정말 현실에 찾기 어려운 사람이다(웃음). 결국에는 지선우를 보듬는 인물이고 시청자분들이 지선우 감정선을 따라가다가 김윤기를 보고 안정감 느끼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윤기는 여태껏 없는 새로운 남성상을 제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진심으로 사랑하고 진짜 사랑을 위해 기다리고 보살필 줄 아는 신유형의 남자를 표현했다. 이무생은 “작가님이 이 작품을 쓰면서 최대한 지선우 바라봐주라고 강조했다. 저 역시 동의하는 부분이었고 중점을 뒀던 부분 표현은 역시 지선우를 바라보는 시선을 가장 신경 썼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부의 세계’는 BBC 드라마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한다. 하지만 이무생이 연기한 김윤기는 원작에 있지 않은 캐릭터다. 이에 어려운 점은 없었을까. 이무생은 “오히려 없어서 좋았다. 원작에 대한 부담감이 없으니 더 자유로울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안보는 게 더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장 명장면으로는 바다로 뛰어든 지선우를 안고 서로 흐느끼는 장면을 꼽았다. 김희애를 안고 ‘울어요. 마음껏 울어요’라고 외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이무생은 상대역인 김희애의 오랜 팬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에 가면 김희애 선배님이 아닌 지선우로서 계셨다. 정말 대배우라는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그 어떤 말보다 지선우로 있어주시는 게 김윤기한테는 가장 큰 도움이 됐기 떄문이다”며 “한참 후배인데 조언보단 그저 바라봐주셨다”고 감사를 전했다.

 

 

김희애를 향한 이무생의 팬심은 메이킹 필름에도 잘 나타난다. 드라마가 끝났을 때의 현장 분위기를 담는 영상에서 이무생은 용기 낸 모습으로 김희애에게 포옹을 부탁한다. 김희애는 거리낌 없이 이무생을 안아준다. 이무생은 “드라마에서 손잡는 거 정도밖에 없었다.(웃음) 드라마가 끝나 만감이 교차하는 분위기였다. 그래서 용기를 내어 ‘선배님 현실에서나 한 번 안아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했다. 그렇게 안아주셨고 정말 여한이 없다”라고 말했다.

‘불혹의 전성기’를 맞은 이무생은 다시 발걸음을 내디딘다. 좀 더 다양한 역할과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자주 찾겠다고 약속했다. 이무생은 “시청자께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주신데서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아무리 좋은 작품이라도 많은 봐주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캐릭터도 연기한 것 이상으로 잘 봐주시고 ‘이무생로랑‘ 이라는 별명도 감사할 따름이다. 더 열심히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십시오.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밝게 웃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예쁜나라 권나라(백상예술대상)
  • 예쁜나라 권나라(백상예술대상)
  • 아이유,'백상예술대상 참석'
  • 전미도,'채송화 왔어요'(백상예술대상)
  • 아름다운 배우 김혜수(백상예술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