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온앤오프, ‘로드 투 킹덤’ 오마이걸 유아와 콜라보 무대

입력 : 2020-05-22 12:14:07 수정 : 2020-05-22 18:10:2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오 마이 베이비' 고준의 진정성 있는 연기가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4회에서는 한이상(고준 분)이 장하리(장나라 분)를 향해 깊어진 마음을 보이며 설렘부터 감동 그리고 웃음까지 선사, 한층 짙어진 고준의 열연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극 말미에는 한이상이 장하리를 바라보며 자신의 마음을 확실하게 표현해 심쿵 엔딩을 장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이상의 애틋한 서사가 그려졌다. 오랜 연인과 헤어지기 전 그는 다정하고 유쾌한 남자였지만, 이별 이후 급격히 변해버렸다. 이 때문에 자신의 눈치를 보는 가족들과도 자연스레 멀어졌던 터. 아버지의 제삿날을 맞아 집을 찾은 한이상에게 결국 동생은 화를 냈고, 전 여자친구의 얘기에 그도 불편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런 한이상의 눈에 자신과 다른 장하리가 달라 보이기 시작했다. 더 베이비의 일을 맡게 돼 장하리와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났고, 그로 인해 한이상 또한 장하리에게 마음을 열어가고 있었다. 장하리가 위기에 처한 순간에는 단단하게 장하리의 편을 들어주는가 하면, 상처받은 장하리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위로를 건넸다. 여기에 한이상은 혼란스러운 표정으로 장하리를 바라보는 엔딩을 장식, 로맨틱 텐션을 불어넣으며 두 사람의 쌍방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반면, 한이상은 장하리와 가까워질수록 윤재영(박병은 분)을 묘하게 거슬려 하는 행동으로 재미까지 더했다. 처음엔 같이 사는 두 사람의 관계가 신경 쓰였고, 또 그 감정이 유치한 질투심으로 바뀌며 윤재영에 대한 견제까지 이어졌다. 이와 함께 본인도 모르게 툭툭 튀어나오는 아재 개그로 깨알 웃음을 유발하기도.

 

상처받은 이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고, 자신의 아픈 이면을 드러낸 고준의 섬세한 연기가 돋보인 한 회였다. 극 초반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오해를 받은 장하리에게 위로를 건네는 모습으로 훈풍을 불어넣은 그는, 후반부에는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기습 고백으로 설렘 지수를 수직으로 상승시켰다.

이렇듯 고준은 로맨스와 코믹, 어두운 면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한이상의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진솔한 연기로 심도 있게 담아내며 극을 꽉 채웠다. 더욱이 조금씩 달라져 가는 한이상의 심리적 변화과정을 유려하게 풀어내며, 적절한 무게감으로 극의 몰입도를 최고조로 이르게 하는 등 극의 한 축으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에 본격적인 고준표 로코가 펼쳐질 것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tvN '오 마이 베이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tvN '오 마이 베이비' 방송화면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예쁜나라 권나라(백상예술대상)
  • 예쁜나라 권나라(백상예술대상)
  • 아이유,'백상예술대상 참석'
  • 전미도,'채송화 왔어요'(백상예술대상)
  • 아름다운 배우 김혜수(백상예술대상)